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로힝야족에 3200만 달러 인도주의 지원


19일 방글라데시 발루크할리 난민수용소로 피난한 미얀마의 로힝야족 난민들이 홍수를 피해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미국 국무부는 미얀마 당국의 탄압을 피해 탈출하고 있는 이슬람 소수민족 로힝야족에 3천2백만 달러의 인도주의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오늘(20일) 발표했습니다.

미국의 지원에는 식량과 의약품, 식수, 긴급대피소가 포함될 예정입니다.

미얀마에서는 지난 한 달 간 로힝야족 41만명이 당국의 대대적인 군사작전을 피해 이웃 방글라데시로 피신했습니다. 미얀마 정부 군은 로힝야 마을을 불 태우고 도망치는 여성과 어린이를 살해했습니다.

미얀마의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은 어제(19일) 서부 라카인 주에서 일어나는 인권 유린 사태를 비난했습니다. 하지만 수치 자문은 유엔 등 국제사회가 제기하고 있는 로힝야족을 겨냥한 군부의 이른바 `인종청소' 주장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국제사회는 수치 자문이 이 사태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데 대해 비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