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의회가 북한에 대한 전방위 압박에 나서고 있습니다. 북한의 돈줄을 끊는 법안들을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은 21개국에 서한을 보내 북한과 외교, 경제 관계를 단절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코리 가드너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이 북한을 외교적으로 고립시키기 위한 조치를 취했습니다.

가드너 위원장은 18일 중국, 러시아 등 21개 나라의 미국 주재 대사관에 서한을 보내 북한과 외교.경제 관계를 끊을 것을 촉구했습니다.

서한은 “북한과 모든 공식적인 외교, 경제 관계를 즉각 중단하고 북한에 있는 외교 공관을 즉각 폐쇄할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 내용을 담았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평화적인 비핵화 약속을 하기 전까지는 외교적, 경제적으로 고립시켜야 하기 때문이라는 이유를 들었습니다.

가드너 소위원장은 국제법을 계속해서 어기는 정권과 외교 관계를 유지하는 것은 범죄 행위를 보상하는 셈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해당 국가들에 양자관계를 끊는 동시에 북한을 유엔에서 퇴출하는 방안도 지지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회원국이 헌장 원칙을 지속적으로 위반할 경우 안보리 권고에 따라 퇴출할 수 있도록 규정한 유엔 헌장 6조를 근거로 들었습니다.

가드너 위원장은 “지구상 어떤 나라보다도 북한이 이러한 불명예를 받아 마땅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서한은 중국, 브라질, 영국, 불가리아, 캄보디아, 쿠바, 체코, 이집트, 독일, 인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몽골,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폴란드, 루마니아, 러시아, 스웨덴, 베트남에 발송됐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