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대통령 "파리 기후변화협정 유지해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9일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19일 유엔 총회 연설에서 지구 온난화에 적극 대처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첫 유엔 연설에서 전세계가 지구 온난화에 대처하기 위해 2015년에 체결된 파리 기후변화협정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6월 파리 기후협정에서 탈퇴한다고 밝혔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또 “북한에 대해 대화의 문을 닫아서는 안된다”며 북한과의 대화와 협상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2015년에 체결된 이란 핵합의를 파기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