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첫 유엔총회 연설...북한·이란 강력 경고 예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18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 개혁 회의'에서 다른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19일) 취임 후 첫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에서 북한과 이란이 자국민들의 이익을 돌보지 않고 도발 행위를 계속하고 있는 데 대해 강력히 경고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발사가 `역내 안정을 해치는 호전적이고 위험한' 행동임을 지적하면서 강하게 비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극도로 강한 용어로, 북한이 미국과 전세계 나라들의 안보에 가하는 위협에 대해 언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과 이란의 도발을 억제하는데 다른 나라들이 동참할 것을 촉구할 예정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연설에서 자신의 외교정책 방향과 철학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