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안보 당국이 정부 부처에 러시아의 인터넷 보안회사인 카스퍼스키랩에서 제공하는 제품이나 서비스를 사용하지 말라고 지시했습니다.

국토안보부의 일레인 듀크 장관 대행은 13일 각 부처에 90일 안에 이와 같은 내용을 따르라는 내용을 전달했습니다.

국토안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이번 결정은 카스퍼스키랩 제품을 통해 연방정부 관련 정보를 관리하며 생긴 정보 보안 관련 위험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큰 우려가 되는 부분은 카스퍼스키랩 관계자와 러시아 정보 당국, 그리고 다른 국가 기관과의 유착 관계라고 설명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카스퍼스키랩에 서면으로 의사를 표명할 기회를 준다고 밝혔습니다. 이 회사는 러시아 정부의 첩보 행위에 있어 어떠한 협조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밝힌 바 있습니다.

한편 러시아가 미국에 대한 사이버 공격의 수위를 계속해 늘리고 있다고 미국 고위 정보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댄 코츠 국가정보국장은 13일 “러시아가 과거보다 더욱 강력한 사이버 공작 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입수한 정보를 흘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코츠 국장은 러시아의 사이버 공격의 목적이나 작전 범위에 대해서는 추가 설명을 하지 않았지만, 러시아 당국이 사이버 공격을 통해 여론을 조작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