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주멕시코 북 대사 “핵은 미국 겨냥…추방 결정에 실망”


멕시코 외무부로부터 추방명령을 받은 김형길 북한 대사(오른쪽)가 8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멕시코 정부로부터 추방 명령을 받은 김형길 주 멕시코 북한대사가 오늘(10일) 출국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지난 7일 멕시코 정부로부터 72시간 내 떠나라는 통보를 받은 김 대사가 귀국을 앞두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멕시코 외무부는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반대한다며, 김 대사를 기피인물로 지정했었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김 대사는 8일 기자들과 만나 이번 결정이 무지에서 나온 것으로, 북한의 핵 프로그램은 미국을 겨냥한 것일 뿐, 멕시코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대사는 이어 “이 때문에 나는 외교적 주권을 주장하는 멕시코 정부의 양자 외교적 조치에 깊이 실망했다”며, 멕시코의 주장은 “근거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루이스 비데가라이 멕시코 외무부 장관은 8일 이번 결정이 북한과의 외교 관계 단절은 아니라면서, 다만 멕시코 정부가 북한의 핵실험에 “결연히 반대한다는 명확한 메시지를 보내고 싶었을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