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멕시코가 자국주재 북한대사를 추방했습니다.

멕시코 외무부는 어제(7일) 성명을 내고 북한의 김형길 대사를 기피인물로 지정해 72시간 안에 멕시코를 떠나도록 명령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멕시코 정부는 이번 조처로 북한의 반복되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에 반대한다는 뜻을 북한 정부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멕시코는 한반도 비핵화와 현 위기의 평화적 해결을 촉구하는 안보리의 활동을 전폭 지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멕시코 정부는 지난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해 가장 강력한 용어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내용의 비난성명을 발표했습니다.

또 엔리케 페냐 니에토 대통령은 행정명령을 통해 모든 정부 기관이 안보리의 대북 결의를 준수하도록 지시했습니다.

북한의 6차 핵실험과 관련해 자국주재 북한대사를 추방한 나라는 멕시코가 처음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