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북 군사행동, 첫번째 선택 방안 아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의회 지도자들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따른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전화통화에 대해 설명하면서, 대북 군사행동은 미국의 첫 번째 선택 방안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김현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6일 전화통화에서 북한의 최근 핵실험이 도발적이고 불안을 야기하는 행동이라며 비난했습니다.

백악관은 이날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두 정상이 약 45분 간 계속된 통화에서 북한의 현재 진로가 전세계에 위험할 뿐 아니라 북한 자신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는 점을 지적했다고 밝혔습니다.

두 정상은 또 한반도 비핵화 달성이라는 목표를 위해 공조를 강화하고 추가 행동에 나서기로 약속했다고 백악관은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시진핑 주석이 (북한과 관련해) "뭔가를 하고 싶어한다"면서, "그가 할 수 있을지 여부를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구체적인 설명은 하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미국은 북한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참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면서, 시 주석도 자신과 100% 같은 의견인 것으로 생각하며, 그 역시 북한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원치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이날 전화통화가 매우 솔직하고 강력했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미국이 북한에 대해 군사 행동을 고려 중이냐는 질문에 "군사 행동이 첫 번째 선택 방안은 분명히 아니"라면서, 무슨 일이 있을지 좀 더 두고 보자고 대답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Certainly, that's not our first choice, but we will see what..."

중국 정부도 시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의 전화통화에 대해 설명하면서, 시 주석이 대화를 통한 평화적인 북 핵 해결을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시 주석은 통화에서 "중국 측은 한반도 비핵화와 국제 핵 비확산 체제 유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동시에 우리는 한반도 평화와 안정,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을 견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시 주석은 또 "평화적 해결이라는 큰 방향을 견지하면서 한반도 핵 문제를 대화와 협상에 의존해야 하며, 대책을 종합해 해결하는 길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미국은 현재 한반도 정세에 깊이 우려하고 있으며 중국이 북 핵 문제 해결에서 보여준 중요한 역할을 중시하고 있다"면서 "중국과 함께 소통을 강화해 한반도 핵 문제의 해결 방안을 조속히 찾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