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은 북한에 사용할 많은 군사적 대응 방안을 갖고 있다고 짐 매티스 국방장관이 경고했습니다. 북한 수뇌부에 경거망동하지 말 것을 경고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우리는 많은 군사적 방안을 갖고 있다”

짐 매티스 국방장관은 3일 백악관에서 북한의 6차 핵실험 대응 논의를 한 뒤 기자들에게 이같이 경고했습니다.

[녹취: 매티스 장관] “We have many military options. The president wanted to be briefed on each one of them.

매티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이날 소규모 국가안보회의를 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각각의 대응방안에 대해 보고 받기를 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어떤 공격에서도 우리 자신과 우리의 동맹인 한국과 일본을 방어할 능력을 갖고 있음을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매티스 장관] “We made clear that we have the ability to defend ourselves and our allies, South Korea and Japan, from any attack.”

이어 “동맹에 대한 우리의 방어공약은 굳건하다”며 “미국이나 괌을 포함한 미국 영토, 혹은 우리의 동맹에 대한 어떤 위협도 거대한 군사적 대응, 효과적이고 압도적인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또 “김정은은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단합된 목소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매티스 장관] “Kim Jong Un should take heed of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s unified voice - all members unanimously agreed…”

모든 유엔안보리 이사국들이 북한의 위협에 만장일치로 동의하고 모두가 계속 한반도 비핵화를 결의하는 것은 “우리가 북한의 완전한 전멸을 바라지 않기 때문”이란 겁니다.

매티스 장관은 그러면서 앞서 말했듯이 “우리는 그렇게 할 수 있는 많은 대응방안을 갖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조셉 던포드 합참의장과 함께 이런 트럼프 행정부의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북한을 공격할 가능성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은 채 백악관을 떠났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