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이 지난 8월 실업률이 전달의 4.3%에서 4.4%로 다소 증가했습니다.

미국 노동부는 1일 지난달 총 15만 6천 개의 새 일자리가 생겼다면서 이같이 발표했습니다.

이는 전문가들이 당초 전망했던 18만 개보다 낮은 수준입니다.

노동부는 또 이날 수정한 신규 고용지표에서 지난 7월에 18만 9천 개, 6월에는 21만 개의 일자리가 새로 생겼다고 밝혔습니다.

경제 전문가들은 실업률이 올라간 것은 실망스럽지만 꾸준히 늘고 있는 새 일자리 규모를 볼 때 미 경제가 여전히 견실하다는 증거라고 지적했습니다.

노동부 경제 분석가들은 그러나 허리케인 하비로 인한 텍사스 지역 피해는 이번 통계에 반영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