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협상도 대북 옵션에 여전히 포함”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왼쪽)이 31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정부의 대북 정책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미국 백악관은 북한과의 협상이 여전히 모든 선택 방안에 포함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31일 정례브리핑에서 대북 협상이 여전히 테이블 위에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전적으로 그렇다(Absolutely)”고 대답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Absolutely! All includes all, so I think that would certainly include diplomatic, economic, and military options”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8일(미국 시각) 북한이 일본 상공 위로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자 30일 인터넷 사회연결망인 ‘트위터’에, 북한과의 “대화는 답이 아니”라고 밝혔었습니다.

특히 이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29일) 발표한 성명에서 “모든 선택 방안이 테이블 위에 있다”고 밝힌 뒤 나와 협상은 제외된 게 아니냐는 의구심이 제기됐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테이블 위에 모든 게 있다는 것은 “모든 것을 다 포함한다”며, “외교적, 경제적, 군사적 선택 방안이 분명히 포함돼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짐 매티스 국방장관도 30일 “미국은 북한과 관련해 결코 외교적 해법에서 벗어나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