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정부가 북한과 관련해 중국과 나미비아 업체 등에 추가 제재를 가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새 조치를 중단하지 않으면 대가를 치를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25일 일본 정부가 북한과 관련해 6개 기업과 개인 2명의 자산을 동결하는 추가 제재를 부과한다고 밝혔습니다.

제재 대상에는 중국 기업 4개와 개인 1명, 아프리카 나미비아 업체 2곳이 포함됐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날 내각회의에서 이 같은 추가 제재 조치를 최종 결정했습니다.

일본 매체들은 제재 대상이 북한의 석탄 수입과 해외 파견 노동자 사안 등에 관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국제사회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들어가는 돈줄을 죄기 위한 제재 압박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스가 장관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를 준수하는 게 중요하다며 추가 제재 의미를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한국과 공조하면서 북한 정권의 태도 변화를 위해 이런 압박을 가하는 것은 극도로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본은 유엔의 대북 결의에도 불구하고 북한 정권이 핵·미사일 개발을 멈추지 않는 데 대해 독자적인 제재를 가해 왔습니다. 이번 추가 조치로 제재 대상은 총 72개 기업과 개인 81명으로 확대됐습니다.

중국 정부는 자국 기업들에 대한 일본 정부의 제재 조치에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5일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의 조치는 중국의 권익과 사법주권을 훼손한다며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조치가 두 나라 관계 개선에 장애물이 될 것이라며, 이를 중단하지 않으면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미국 재무부는 앞서 22일 중국과 러시아, 싱가포르 등 업체 10곳과 개인 6명에 추가 제재를 가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