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적십자사 회장 취임…“북한 적십자와 조속 대화 희망”


대한적십자사 박경서 신임 회장이 18일 한국 적삽자 본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박경서 신임 회장은 닫힌 마음을 풀고 서로 열린 마음으로 북한적십자사와 조속히 대화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회장은 오늘(18일) 서울 대한적십자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비록 지난 몇 년 간 남북의 대화가 단절됐고 신뢰가 크게 훼손됐지만 과거 남북 적십자는 인도주의 정신으로 신뢰 회복과 대화의 물꼬를 텄던 경험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회장은 1980년대부터 29 차례에 걸쳐 북한을 방문했었고,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직접 만난 경험이 있습니다.

박 회장은 이런 경험을 통해 남북한이 이념과 체제의 차이로 분단돼 있지만 결국 한 민족으로서 하나가 될 것이라는 확신을 가질 수 있었다며, 남북협력과 분단 극복의 출발점은 인도주의 정신에 입각한 대화에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