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가 지난달 28일 북한이 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사거리와 발사 장소를 분석한 문건을 유엔 안보리에 제출했습니다.

14일 안보리가 공개한 ‘러시아 국방부 정보 문서’에 따르면 러시아는 자체 미사일 공격 경보시스템을 통해 모스크바 시간으로 오후 5시40분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발사된 탄도미사일을 추적했습니다.

탐지 시간은 미국 등이 공개한 시간과 크게 다르지 않았지만, 발사 지점은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미국과 한국 등은 북한의 두 번째 ICBM 발사가 자강도의 무평리 일대에서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는 또 이 문서에서 북한의 발사체가 ICBM이 아닌 중거리 탄도미사일이라는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했습니다.

문서에 따르면 북한의 미사일은 고도 681km에 도달했으며, 동해(일본해) 중심부에 떨어지기 전까지 732km를 비행했습니다. 이를 근거로 러시아 미사일 공격 경보시스템은 미사일의 형태를 중거리 탄도미사일로 분석했다고 문서는 밝혔습니다.

러시아는 지난달 4일 북한이 첫 ICBM을 발사했을 때도 발사 지점을 ‘동창동 미사일 발사장’이라고 주장한 문건을 안보리에 제출했었습니다. 미국과 한국 군 당국은 당시 미사일 발사 지점을 동창리에서 약 50km 떨어진 평안북도 방현 일대라고 밝혔었습니다.

이에 대해 미국의 전문가들은 러시아의 미사일 탐지 레이더에 결함이 있거나 정치적 이유에서 이런 주장을 펴는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