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방위백서 독도 영토 주장...한국 즉각 철회 요구


미즈시마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초치되어 8일 한국 외교부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한국 외교부는 이날 일본 정부가 독도 영유권 주장을 담은 2017년판 방위백서를 발표한 데 대응해 강력히 항의했다.

일본 정부가 올해 방위백서에서도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주장을 반복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오늘(8일) 각의에서 의결해 공식 발표한 올해 방위백서에는 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인 다케시마의 영토 문제가 여전히 미해결된 채로 존재하고 있다는 표현이 담겼습니다.

일본 정부가 8일 국무회의에서 13년째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주장을 반복한 올해 방위백서('일본의 방위')를 의결했다. 사진은 백서 내 '우리나라(일본) 주변 해.공역에서의 경계감시 이미지'라는 이름의 지도. 독도를 다케시마로 표기하며 일본의 영해와 배타적경제수역(EEZ) 안에 넣었다.
일본 정부가 8일 국무회의에서 13년째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주장을 반복한 올해 방위백서('일본의 방위')를 의결했다. 사진은 백서 내 '우리나라(일본) 주변 해.공역에서의 경계감시 이미지'라는 이름의 지도. 독도를 다케시마로 표기하며 일본의 영해와 배타적경제수역(EEZ) 안에 넣었다.

일본은 2005년 이후 계속 방위백서에서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주장을 펴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즉각 강력한 항의와 함께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명의 논평을 통해, 독도에 대한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한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즉각 철회를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일본 방위백서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대해 새로운 단계의 위협이라고 경고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