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정상 통화 “강력한 압박과 제재…올바른 선택 유도”


Opposition supporters with old Belarusian national flags rally at Independence Square in Minsk.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오늘(7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등 최근 잇따른 도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북한의 두 번째 대륙간탄도미사일급 ‘화성-14형’의 발사 이후 열흘 만에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미사일 능력이 고도화 되는 데 심각한 우려를 공유했다고 7일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논의의 핵심은 미-한 양국의 공조 강화와, 압박과 제재 그리고 북한의 핵 개발 포기였습니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의 발표 내용입니다.

[녹취: 박수현 대변인/ 한국 청와대] “한-미 양국이 긴밀히 공조하면서 국제사회와 협력 하에 북한에 대한 최대한의 압박과 제재를 가해 북한으로 하여금 핵,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는 올바른 선택을 하도록 해야 한다는 데 공감하였습니다.”

양국 정상의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주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채택한 포괄적인 대북 제재 결의안을 거론했습니다.

특히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이사국 만장일치로 사상 유례 없이 강력하고 포괄적인 결의안이 채택됨으로써 북 핵 문제 해결에 매우 중요한 상황 변화가 있었다는 언급입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미국이 중국, 러시아와 협조해 전례 없이 강력한 결의안 채택을 이뤄냈다고 말하고 이번 결의가 북한의 태도 변화를 이끌어 내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화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지난달 두 번에 걸친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한-미 양국이 동맹 차원의 강력한 대응 조치를 즉각 시행하고 미국이 다양한 무력시위 조치를 단행한 데 대해 평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한-미 양국이 북한을 핵 폐기를 위한 협상의 장으로 끌어내기 위해서는 힘의 우위에 기반한 강력한 압박과 제재를 해야 한다고 제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북한이 핵을 포기하는 올바른 선택을 할 때 대화의 문이 열려 있음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번 통화에서 선제타격이라는 용어가 나오지는 않았지만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서 전쟁이 두 번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한국 정부가 제의한 남북 군사당국 회담과 적십자회담에 대해 관심을 표했고,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제안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녹취: 박수현 대변인/ 한국 청와대] “(문 대통령은) 지난 7월17일 제안한 남북 적십자회담 및 남북 군사당국 회담은 인도적인 조치이자 우발적 군사충돌 방지를 통한 긴장 완화를 위한 조치라는 점을 분명히 하였습니다. ”

미-한 정상은 이와 함께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급 도발에 대한 대응으로 나머지 사드 발사대 4대 배치 문제와 미-한 미사일 지침 개정 협상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