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은 북한과 핵 문제 해결을 위한 직접 협상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밝혔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중국에 압박을 가해 북한을 경제적 외교적으로 고립시키는 것이 가장 좋은 북 핵 해법이라고 말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펜스 부통령은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한 미국과 북한 간의 직접대화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2일 `월스트리트저널'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북 핵 해결 전략에 북한과의 직접대화는 포함돼 있지 않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지난 1일, 북한이 핵 보유국이 될 수 없다는 점을 이해한다면 "북한과 어느 시점에 대화를 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나 펜스 부통령은 대화보다는 중국을 통해 북한에 경제적, 외교적 압박을 가하는 것이 가장 좋은 북 핵 해결 방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다"며 북한에 대한 군사행동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역내 미국의 동맹들과 중국을 지렛대로 삼아 북한을 경제적, 외교적으로 고립시키는 것이 궁극적으로 좀더 생산적"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펜스 부통령의 한 보좌관은 `월스트리트저널' 신문에,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과 대화를 시작하려면 그 전에 북한이 핵 프로그램에서 한 발 물러날 필요가 있다며, "중단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1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핵 프로그램과 ‘게임,’ 미사일, 도발을 멈추길 원한다면 미국은 진전의 길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