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인권최고대표 "베네수엘라 평화적 시위자 석방해야"


1일 베네수엘라 카라카스의 야당 지도자 레오폴도 로페스 씨의 집 앞에 로페스 씨의 얼굴이 그려진 배너가 걸려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베네수엘라 정부에 평화적 시위자들의 조속한 석방과 시위 과정에서 사망한 10명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자이드 라아드 알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1일 성명에서 “자택연금 상태에 있던 야당 지도자 레오폴도 로페스 씨와 안토니오 레데스마 씨가 베네수엘라 당국에 의해 또다시 구금된 사실에 깊이 우려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베네수엘라 당국이 가택 수색을 포함한 과도한 무력 사용을 통해 이미 극도로 불안정한 상황을 악화시키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

앞서 야당 지도자 레오폴도 로페스 씨의 부인은 이날 오전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남편이 자정을 조금 넘긴 시간, 자택에서 연행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로페스 씨는 지난 7월 군 교도소에서 석방된 뒤 자택연금 상태에 있었습니다.

아직까지 누가 로페스 씨를 연행했는지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부인이 올린 동영상에서는 베네수엘라 정보부 표시가 부착된 차량이 그를 연행해 가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카라카스의 전 시장이자 유력한 야당 인사인 레데스마 씨도 베네수엘라 정보부 표시가 부착된 차량 편으로 끌려 갔다고, 가족들은 밝혔습니다.

한편 미국은 지난 31일 베네수엘라의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을 ‘독재자’로 규정하고 제재를 가했습니다.

미 재무부는 마두로 대통령의 미국 내 재산을 동결하고, 미국인이나 미국 기업과의 거래를 금지하는 제재 조치를 취했습니다.

미국의 이번 조치는 마두로 대통령이 개헌을 위한 제헌의회 선거를 강행한 데 따른 것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