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페루, '베네수엘라 부정선거 논의' 중남미 장관회의 추진


베네수엘라 제헌의회 선거가 실시된 30일 수도 카라카스에서 반정부 시위대가 바리케이트를 불태우고 있다.

남미 베네수엘라가 최악의 혼란을 겪는 가운데 인접국인 페루가 베네수엘라 부정선거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중남미 국가 외무장관 회의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오는 8일 페루의 수도 리마에서 열릴 이 외무장관 회의에서는 최근 실시된 베네수엘라 선거 문제가 집중 논의될 전망입니다.

앞서 베네수엘라의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은 어제(30일) 실시된 제헌의회 선거의 승리를 선언했습니다. 베네수엘라 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에 800만 명 이상이 참가해 41%의 투표율을 기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미국, 영국, 캐나다, 멕시코, 스페인 등 7개국은 이번 선거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미 국무부 대변인도이번 선거가 국민들의 자결권을 침해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베네수엘라 야권 연합은 유권자의 88%가 기권해 선거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며 국민에게 시위를 벌일 것을 촉구했습니다.

앞서 30일 투표 과정에서 반정부 시위대와 군경 사이 충돌이 벌어져 제헌의회 선거 출마자 1명과 야당 정치인, 군인 등을 포함해 모두 10명이 숨졌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