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베네수엘라, '개헌저지' 48시간 총파업 돌입


26일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에서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개헌의회 구성 시도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화염병을 던지고 있다.

베네수엘라 반정부 진영이 전국 총파업을 실행하기 위해 노동자들에게 집에 머물러 있을 것을 촉구했습니다.

베네수엘라에서는 26일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개헌의회 구성 시도에 항의하는 총파업이 이틀 일정으로 시작됐습니다.

국제사회와 야권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베네수엘라에서는 오는 30일 개헌의회 선거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개헌의회는 헌법 개정과 국가기관 해산권을 가진 기구로 반정부 진영은 이를 강하게 반대합니다. 개헌의회를 비판하는 사람들은 마두로 대통령이 개헌의회를 통해 권력을 강화하려 한다고 주장합니다.

반면 마두로 대통령은 개헌의회가 평화를 증진하고 분열된 베네수엘라에 화합을 가져올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전국 총파업은 지난주에도 하루 기한으로 진행됐습니다.

생필품 부족 등 경제난에 시달리는 베네수엘라에서는 지난 4월 1일부터 연일 반정부 시위가 이어져 100여 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