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주기구, 베네수엘라 정부 인권유린 조사 착수


루이스 알마그로 미주기구(OAS) 사무총장.

루이스 알마그로 미주기구(OAS) 사무총장이 어제(25일) 전직 국제형사재판소(ICC) 검사를 만나 베네수엘라 정부를 인권 유린 혐의로 제소하는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알마그로 사무총장은 어제(25일) 기자회견에서 아르헨티나 출신의 루이스 모레노-오캄포 변호사가 ICC가 조사 대상으로 규정한 인권 유린 행위를 베네수엘라 정부가 저질렀는지에 대한OAS의 판단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베네수엘라에서는 오늘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에 반대하는 총파업이 시작됐으며, 최근 몇 달 간 계속된 반정부 시위 과정에서 약 100명이 숨졌습니다.

한편 모레노-오캄포 변호사는 오늘 9월부터 약 두 달 간 광범위한 조사를 통해 ICC가 나서야 할 인권 유린 범죄가 있었는지 확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범죄 혐의가 확인될 경우 미주기구 회원국 가운데 하나가 ICC에 제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모레노-오캄포 변호사는 ICC 수석검사 출신으로 아르헨티나 군부의 인권 유린 범죄 등 다양한 사례를 수사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