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민주당 의원들 대통령에 서한 ‘북한인권특사 조속히 임명해야’


스테파니 머피 등 11명의 민주당 하원의원들이 백악관에 보낸 북한 관련 서한

미국 민주당 소속 하원의원 11명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대북 정책에서 인권 문제를 중요하게 다룰 것을 촉구했습니다.

공동 서한은 스테파니 머피 의원 주도로 작성돼 지난 13일 백악관에 전달됐습니다.

의원들은 서한에서 “북한의 인권 상황은 극도로 나쁘다”며 “미국은 북한 인권 증진을 목표로 종합적인 계획을 추진할 도덕적 책임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의원들은 구체적인 방법과 관련해 특히 북한 내부로 정보를 유입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당국의 거짓된 선전선동에 대응해 주민들에게 사실과 지식을 전파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의원들은 또 트럼프 대통령에게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를 조속히 임명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의원들은 이 자리가 2004년 제정된 북한인권법에 따라 반드시 임명하도록 돼 있다는 사실을 상기시키는 한편, 북한인권특사의 활동에 대한 연례 보고서가 제 때 의회에 제출돼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로버트 킹 국무부 북한인권특사가 지난 1월 퇴임한 이래 후임 인선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의원들은 북한 당국이 주민들의 인권을 유린하는 것은 국제사회에 위협을 제기하는 문제와도 직결돼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서한은 민주당 소속 스테파니 머피, 엘리엇 앵겔, 릭 라슨, 세스 몰튼, 조아킨 카스트로, 루벤 갈레고, 매들린 보달로, 드와이트 에번스, 보비 러시, 콜린 하나부사, 주디 추 의원들이 서명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