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중동 평화 위해 최선 다할 것”


23일 팔레스타인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마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과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동에 평화를 가져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23일) 마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자치정부 수반을 만난 뒤 미국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에 평화를 구축하고 지역과 지역민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가져올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수 있기를 진정으로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만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평화를 이룰 수 있다면 이는 중동 모든 지역 평화 절차를 시작하게 될 것이며 놀라운 성과가 될 것이라는 점을 확실히 믿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압바스 수반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팔레스타인인들이 처한 근본적인 문제는 이스라엘의 영토 점령과 정착촌 건설, 그리고 팔레스타인을 인정하지 않는 이스라엘의 태도라고 밝혔습니다.

압바스 수반은 그러면서 문제는 유대주의가 아니라 영토 점령이라고 지적하고, 2개 국가 해법과 1967년 설정한 경계선을 수용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확인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