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외무장관, 트럼프 대통령 사우디 연설 비난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

이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행한 이란 관련 연설을 비난했습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오늘(22일) 자신의 인터넷 사회연결망 서비스 ‘트위터’에 최근 진정한 대통령 선거를 치르고 새 출발을 하는 이란이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자리프 장관은 또 트럼프 대통령의 사우디에 관한 발언들은 미국과 사우디아라비아 간 거래의 결과라며, 미국은 사우디로부터 4천800억 달러를 뽑아냈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사우디에서 행한 연설에서 이란이 평화를 위한 동반자가 될 의지를 보일 때까지 세계 각국은 의식적으로 이란을 고립시키기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슬람 시아파 종주국인 이란은 수니파 국가인 사우디아라비아를 오랜 적대국으로 간주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