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이해찬 중국 특사, 베이징 도착…정상회담 문제 등 논의


18일 중국을 방문한 한국의 이해찬 중국 특사와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베이징 외교부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이해찬 전 국무총리를 단장으로 하는 한국의 중국 특사단이 오늘(18일) 중국을 방문했습니다.

이해찬 특사는 서우두 공항에 영접 나온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 오는 7월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독일에서 한-중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고
8월 수교 25주년 기념일에 즈음해서도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중국 측과 이 문제에 대해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해찬 특사는 또 북 핵 문제와 관련해 두 나라 정상이 해결에 대한 인식을 같이 하고 있고 앞으로 자주 만나 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해찬 특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훈령과 함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전달할 친서를 줬다며 중국 측에 한국의 생각을 가감 없이 진솔하게 전달해 깊은 신뢰를 쌓으라고 당부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