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중앙정보국 CIA 국장이 지난 주말 비공개리에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오 미 중앙정보국, CIA 국장이 지난달 29일 오후 비공개 속에 한국을 방문해 이병호 국정원장, 청와대 고위 관계자 등과 잇달아 회동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폼페오 CIA 국장의 한국 방문은 ‘최고의 압박과 개입’이라는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 발표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핵과 미사일 위협을 고조시켜가는 상황에서 이뤄져 방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폼페오 국장은 1일 현재 서울에 머물면서 미국 정부 관계자를 비롯한 국내외 인사들과 비공개 회동을 잇달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폼페오 국장은 30일 마크 내퍼 주한 미국 대사대리가 주관한 만찬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만찬에는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도 함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로써 지난 1월 20일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외교와 안보 계통에 이어 정보 계통의 주요 핵심 인사들이 모두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지난 2월과 3월 짐 매티스 국방장관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한국을 찾았고, 지난달에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한국을 다녀갔습니다.

미국의 외교, 국방 수장에 이어 정보당국 수장까지 방한한 것은 미국과 북한이 무력시위를 벌이며 ‘강 대 강’의 신경전을 벌이는 상황에서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미국이 상당한 경각심을 느끼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됐습니다.

한국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이수석 연구위원은 폼페오 국장의 방한 목적이 북한의 도발에 대한 정보 수집과 동맹 차원의 협력 강화일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녹취: 이수석 박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북한 핵 문제, 북한 도발에 관한 동맹국의 협력, 대응체계, 정보 공조 이런 것들을 논의하기 위해 오지 않았겠어요? 이런 여러 가지의 대북 정보력 강화라든가, 동맹 차원의 협력관계를 구축하기 위해서 (방한한 것으로 봅니다) ”

폼페오 CIA 국장은 지난달 13일 미국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미국의 여러 행정부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위협을 해결하려고 노력했지만 사실상 실패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CSIS 간담회/4월 13일 ): 마이크 폼페오 국장/ 미국 CIA] “ You might have a nation that developed…”

폼페오 국장은 북한이 핵무기를 운반할 수 있는 ICBM을 개발한 나라일지도 모를 뿐더러 세계 주요 도시인 서울에 막대한 피해를 줄 수 있는 대규모 재래식 병력도 갖추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북 강경파로 알려진 폼페오 국장은 지난해 11월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 이후 일찌감치 CIA 수장으로 낙점을 받았습니다.

폼페오 국장은 미 육군사관학교인 웨스트포인트를 수석졸업했고 기갑연대 대위로 예편한 뒤 변호사 생활을 거쳐 캔자스 주에서 연방 하원의원에 3번 당선됐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