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으로 긴장이 높아지고 있는 한반도 상황에 대해 프란치스코 교황이 우려를 표시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해결을 주문했습니다.

교황은 어제(29일) 이집트 방문을 마치고 바티칸으로 돌아가는 비행기에서 기자들에게 국제 현안에 대해 언급하던 중 “북한의 미사일 문제가 1년 넘도록 계속되고 있다”고 짚으면서, “이제는 상황이 지나치게 고조된 것 같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교황은 “외교적인 경로를 통해 문제의 해결방안을 찾을 것을 곳곳의 지도자들에게 요구한다”며, “과거에도 그렇게 요구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제3국이 중재자로 나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도 말했습니다. 교황은 "세계에는 수많은 중재자가 있다. 예를 들면 노르웨이”라면서, “노르웨이는 도와줄 준비가 항상 돼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같은 교황의 발언은, 지난 1990년대 노르웨이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의 대화를 도와 오슬로협정을 이끌어 낸 사례를 언급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오슬로협정을 통해 서안지역에 팔레스타인 자치정부가 들어서는 계기가 됐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또한, 갈등 해결 과정에 유엔의 역할도 강조했습니다. 세월이 흐르면서 유엔의 영향력이 약해지기는 했지만 분쟁 해결에서 지도력을 되찾아야 한다고 교황은 강조했습니다.

이어서 교황은 전쟁의 위험성을 경고했습니다. “인류의 미래에 대해 말하자면, 광범위한 전쟁은 문화를 비롯한 모든 것, 인류의 모든 것을 파괴할 수 있다”며 “끔찍한 일이 될 것”이라고 밝힌 교황은 "인류가 그것을 견뎌낼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