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사드 비용 한국 지불 사안에 추가 입장 밝힐 것”


백악관 전경.

백악관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의 배치 비용을 한국이 지불하는 사안에 대해 추가 입장을 내 놓겠다고 밝혔습니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28일 비공식 브리핑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사드 배치 비용을 한국에 요청할 것이냐는 질문에 “어느 시점에서 추가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27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사드 배치 관련 비용을 10억 달러로 추산하며 한국이 이를 지불하길 원한다고 말했었습니다.

하지만 한국 국방부는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규정에 따라 한국은 부지와 기반 시설을 제공하고 미국이 사드 전개와 유지 비용을 부담한다는 기본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운동 때 국가 안보와 한 나라로서 어떤 일을 해야 할 지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했다며, 미국은 다른 나라들이 방위비용과 관련해 균등하게 기여하는 지에 대해 논의하길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대상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든 다른 지역이든, 미국이 많은 돈을 쓰는 지역과 이(방위비 분담 문제)사안에 대해 논의하길 원한다는 겁니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대선 기간 중 트럼프 대통령이 해외에서 돈을 많이 쓰는 문제와 국가 자금으로 국내에서 많은 일을 하며 미 납세자들에게 확신을 주는 방안들에 많이 이야기를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