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시진핑 통화...중국 "북핵 대화로 해결 입장 불변"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7일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회담 후 기자들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늘 (12일) 전화통화를 갖고 한반도 정세 등 현안에 관해 논의했습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시진핑 주석이 약속대로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했다"면서 "두 정상이 정상회담에서의 공동 관심사에 대해 오랜 시간 깊이 있는 소통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루캉 대변인은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 간에 여운이 남았다"면서 "그래서 이런 접촉 유지는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북한 문제에 관한 중국의 책임을 촉구한 것과 관련, 한반도 비핵화와 대화와 협상을 통해 북 핵 문제 해결이라는 중국의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루캉 대변인은 지난주 미-중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은 한반도 문제에 대해 대화와 협상을 통한 평화로운 문제 해결을 유지하자고 했다며, 미국 측도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