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진핑 중국 주석, 미국 도착...북핵 문제 논의 전망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6일 플로리다 팜비치국제공항에 도착해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나란히 걷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6일 오후 미국 플로리다에 도착했습니다.

두 지도자는 이날 플로리다 주 소재 마라라고 휴양지에서 만남니다. 두 정상의 만남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틀 일정의 이번 회담에서 북핵 문제를 두고 중국 측을 강하게 압박할 것으로 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중국이 북한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미국이 해결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또 북한이 큰 문제라며 이를 해결하는 것이 자신의 책임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는 현재 북한과 거래하는 중국 기업을 제재하는 '세컨더리 보이콧'의 시행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은 첫날 영부인을 대동하고 공식 만찬을 가진 뒤 이튿날인 금요일에 회담을 열 예정입니다.

시 주석의 미국 방문 일정은 7일 진행될 오찬으로 마무리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