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시리아 정부군, 반군 화학무기 공장 공습”


시리아 반군이 점령하고 있는 이들리브 지역이 화학무기 공격을 받은 가운데 4일 사람들이 바닥에 쓰려져 있다.

서방 구호단체들은 어제 (4일) 화학무기 공격을 받은 시리아 이들리브주 칸셰이쿤 마을에서 100명이 숨지고 350여 명이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습니다.

외교 관측통들과 전문가들은 이번 공격을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과 그의 러시아 동맹에 충성하는 군대가 벌인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러시아는 그러나 이같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면서, 이번 일에서 어떠한 역할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시리아 정부 역시 6년 내전 과정에서 민간인을 겨냥한 화학무기 사용을 거듭 부인해 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 국방부는 이번 인명 피해는 시리아 전투기들이 반군이 장악하고 있는 화학무기 공장이나 저장소를 공습한 결과라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사용된 화학무기의 종류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일부 반군단체들은 인터넷 웹사이트에 독성이 강한 사린가스가 사용됐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피해자들을 돌보고 있는 일부 의료진들도 신경작용제인 사린 가스가 공격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한편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이번 공격을 용납할 수 없는 공격이라고 규탄하면서, 미국은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에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또 시리아 정권의 이 같은 사악한 행동은 전임 오바마 행정부의 나약함의 결과라고 지적했습니다.

유엔은 오늘 오전 긴급회의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