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외교수장 통화 "북한 위협 대처 필요성 공감"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중국의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북한 핵 등 양국 간 현안 문제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틸러슨 장관과 양제츠 위원은 어제 (21일) 이뤄진 전화통화에서 미-중 간 건설적 관계의 중요성을 확인하면서, "역내 안정에 미치는 북한의 위협에 대처할 필요성에 대해서도 의견을 같이 했다"고 마크 토너 미 국무부 대변인 대행이 밝혔습니다.

토너 대행은 또 두 사람이 경제와 교역, 테러 문제와 법 집행, 국제범죄와 관련한 협력 가능성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외교부 겅솽 대변인은 오늘 (22일) 정례브리핑에서 양제츠 위원이 틸러스 장관에게 북 핵 문제와 관련해 "한반도 비핵화와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는 두 가지 방법을 통해 해결할 것을 제시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