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이-팔 '두 국가 해법' 꼭 고수할 필요 없어"


지난해 9월 벤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오른쪽)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당시 대선 후보)가 뉴욕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미국 백악관 고위 당국자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평화공존 구상인 ‘두 개 국가 해법’을 꼭 고수할 필요는 없으며, 두 당사자가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오늘(15일) 열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기자들에게 “미국은 평화의 조건을 강요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평화를 실현하지 못하는 두 개 국가 해법은 원치 않는다며, 두 개 국가 해법을 통해서든 다른 해법을 통해서든 평화를 달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오랜 공식 입장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두 개의 독립국가로 존립하는 방안이며, 유엔도 이를 지지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평화회담을 열 길 바라지만, 회담 성사 여부가 높은 우선순위는 아니라고 백악관 당국자는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