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트럼프 행정명령' 보복조치...아랍연맹 우려 표명


이라크 의회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대응해 30일 보복 조치를 담은 법안을 승인했다. 이라크 바그다드의 의회.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개 이슬람 국가 출신자들에 대해 미국 입국을 일시 중단하는 행정명령을 발표하자 아랍국가들로 구성된 아랍연맹이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아흐메드 아불 게이트 아랍연맹 사무총장은 아랍 국가 국민의 입국을 막고, 시리아 난민의 수용을 유보하는 이러한 조치들은 정당하지 않다며 미국 정부는 이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런가 하면 입국 금지대상 7개국에 포함된 이라크는 오늘 의회에서 미국인의 이라크 입국을 금지하는 내용의 보복 법안을 승인했습니다.

이 법이 발효 되면 현재 이라크에서 일하고 있는 미국인 구호요원들과 계약업체 직원, 언론인 등이 피해를 입을 수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27일 시리아와 이라크, 이란, 예멘, 리비아, 수단, 소말리아 국적자들에 대해 90일간 미국 입국을 일시 중단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각국 정부는 자국 주재 미국 대사 등을 불러 항의의 뜻을 전달하는 등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한편 아랍연맹 22개 회원국 중 이번 행정명령에는 4개국이 포함돼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