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정부, 유엔 자금 지원중단 행정명령 준비”


지난 18일 니키 헤일리 신임 유엔대사가 상원 인준청문회에서 증언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추가 행정명령에 따라 유엔이 심각한 재정난에 직면할 것이라는 언론보도가 나왔습니다.

미국의 ‘뉴욕타임스’ 신문은 어제 (25일) 트럼프 대통령이 단행할 가능성이 있는 2건의 행정명령 초안을 입수했다며, 이 중 하나는 팔레스타인의 유엔 가입을 인정하는 모든 유엔 산하 기구들에 미국의 자금 지원을 중단하도록 요구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의 자금 지원 중단 대상에는 낙태 활동에 자금을 지원하는 경우, 이란과 북한에 부과된 경제제재를 회피하는 유엔 기구들도 해당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문은 또 행정명령이 국제 기구들에 대한 미국의 자금 지원을 전체 40% 이상 줄이도록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다른 행정명령 초안은 미국이 체결한 다자조약을 재검토하는 것으로, 여기에는 이란 핵 합의와 파리 기후변화협약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앞서 니키 헤일리 신임 유엔대사는 인준청문회 과정에서 미국이 그동안 유엔 활동과 프로그램에 불균형적으로 과도한 공헌을 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