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2017년 지구촌 10대 위협 중 하나'


지난해 6월 북한 노동신문이 '중장거리 전략탄도로케트 화성-10'(무수단 미사일) 시험발사 성공 소식을 게재하며 관련 사진을 수 십 장 공개했다. 미사일 발사를 지켜보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군 간부들이 환호하고 있다.

북한이 2017년 지구촌 최대 위협 가운데 하나로 꼽혔습니다.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개발과 확산 가능성이 이유였습니다. 김정우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 뉴욕에 본부를 둔 유라시아그룹은 3일 발표한 `2017년 지구촌 10대 위협' 보고서에서 북한을 9번째 위험요소로 꼽았습니다.

보고서는 올해를 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 지정학적으로 가장 위험도가 큰 시기로 평가했습니다.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운 도널트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대통령이 되고 중국과 러시아가 많은 분야에서 미국과 대립하면서 지정학적 환경이 매우 위험해졌다는 지적입니다.

보고서는 외부 개입을 줄이며 고립주의 성향을 보일 것으로 전망되는 미국과 외부 도전에 과잉반응할 가능성이 있는 중국 등 10개 위험요소를 선정했습니다.

특히 북한을 9번째 위험요소로 지적하면서, 핵.미사일 개발과 관련 기술의 확산 가능성을 이유로 꼽았습니다.

보고서는 북한과 관련해 미-중 관계와 미-한 관계도 세부 위험요소로 지적했습니다.

먼저 미-중 관계에서는 북한 문제를 둘러싸고 두 나라가 충돌할 경우 양국 관계가 나빠질 것이란 점을 들었습니다. 미-중 관계 악화가 타이완과 무역 문제 같은 미-중 간 현안 뿐아니라 중-일 관계에도 나쁜 영향을 미칠 것이란 전망입니다.

미-한 관계 부분에서는 트럼프 행정부와 차기 한국 정권이 충돌할 가능성이 지적됐습니다.

보고서는 한국의 박근혜 정권이 무너지면 중도좌파가 정권을 잡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하면서, 그럴 경우 일부 현안에서 두 나라가 이견을 보이며 갈등을 빚을 가능성이 크다는 겁니다.

이와 관련해 차기 한국 정권이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배치를 취소하고 대북 제재와 관련해 미국과의 협력을 거부할 수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습니다.

또 한국이 2015년에 일본과 맺은 위안부 관련 협의를 백지화하면서 한-일 관계가 악화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10년 동안 북한이 심각한 위험이 아니었지만, 새해에는 상황이 다르다고 덧붙였습니다.

유라시아그룹 보고서는 북한 외 위험 요소로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약화, 각국의 개혁 추진 정체, 중동 상황, 경제 정책을 두고 정부와 마찰을 빚을 가능성이 있는 각국 중앙은행, 기업 정책을 두고 트럼프 당선인과 충돌할 가능성이 있는 미국 첨단산업 업체, 불안한 터키, 그리고 경제와 정치가 불안정한 남아프키가공화국을 꼽았습니다.

VOA뉴스 김정우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