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인 10명 중 7명 "미한 동맹, 안보에 도움"


한국 포항에서 실시된 미-한 연합 독수리 연습에서 해병대원들이 훈련 중이다. (자료사진)

한국 국민 10명 중 7명은 미-한 동맹이 한국의 안보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만약 미국과 북한이 전쟁을 할 경우 북한 편을 들겠다는 사람은 100명 중 2명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한국 국가보훈처가 3일 공개한 ‘나라사랑 의식 지수’ 설문조사에 따르면 한국 국민 10명 중 7명은 북한의 도발 위협 등으로 한국의 안보 상황이 심각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지난 2015년 10명 중 5명, 즉 절반 가량만이 한국의 안보 상황이 심각하다고 한 답변보다 상당히 높아진 수치입니다.

전쟁이 나면 싸우겠다는 응답도 73%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2015년 72%보다 1%p 높아진 것으로, 국가보훈처는 40대 이상에서는 해당 응답이 높았지만 30대 이하에서는 낮게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미-한 동맹이 한국의 안보에 도움이 되느냐는 물음에는 10명 중 7명이 도움이 된다고 답했으며, 만약 미국과 북한이 전쟁을 할 경우 북한 편을 들겠다는 사람은 100명 중 2명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10대에서는 북한 편을 들겠다고 답한 사람은 한 명도 없었습니다. 과거 지난 2005년 조사에서 청소년의 66%, 여성의 78%가 북한 편을 들겠다고 답했던 것과는 상당히 대조적입니다.

한국 국가보훈처 최정식 팀장은 보훈처에서 지난 6년 간 한국 국민 500만여 명에게 나라사랑 교육을 실시해 왔다며 이제는 한국 국민이 미-한 동맹의 의미나 중요성을 잘 알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최정식 홍보팀장 / 한국 국가보훈처] “북한과 미국이 만약에 전쟁을 하게 되면 자연스럽게 국민의 60% 이상, 70%까지도 미국을 지지하겠다는, 이런 한-미 동맹의 의미나 내용을 국민들이 많이 인식하고 중요성을 넓게 파악하고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설문조사에서는 아울러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연기가 한국의 안보에 도움이 된다는 답변은 42%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가보훈처는 이번 조사에서 전 세대에 걸쳐 안보불안 심리가 높아졌으며 특히 20대는 73%, 30대는 70%로 크게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15년 조사에서는 20대 45%, 30대의 43%가 안보상황이 심각하다고 답했습니다.

아울러 한국인들의 안보 의식 제고를 위해 체계적인 호국정신 함양 교육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78%로 2015년보다 3%p 가까이 늘었습니다.

이와 함께 법질서 준수와 참정권 행사, 납세의무 이행 등 국민의무 이행 항목은 높게 나타났지만 역사에 대한 자부심이나 국민으로서의 자긍심 등 한국인의 정체성과 자부심 항목은 낮은 편이라고 보훈처는 덧붙였습니다.

국가보훈처는 설문조사를 통해 나타난 2016년 한국인의 나라사랑 의식 지수는 79점으로, 남성과 고연령층 그리고 교육수준이 낮은 층에서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나라사랑 의식 지수 설문조사’는 국가보훈처와 민간기관인 리서치앤리서치 합동으로 지난해 10월 24일부터 11월 1일까지 한국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