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푸틴 정상회담 종료…영유권 분쟁 해법 못 찾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오른쪽)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총리가 16일 도쿄에서 열린 경제 협력 대화에 참석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틀 간의 정상회담 일정을 마무리했습니다.

두 정상은 어제와 오늘 여러 경제 합의를 이뤘지만 2차 세계대전 이후 갈등을 지속해 온 영유권 분쟁과 관련해 큰 돌파구는 없었습니다.

아베 총리와 푸틴 대통령은 회담 뒤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2차 대전을 공식적으로 끝내는 평화조약을 마무리하는 조치로, 영유권 분쟁 도서에서 공동 경제활동을 벌이는 내용에 관한 회담을 시작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에서 북방영토, 러시아에서는 남쿠릴열도로 불리는 서태평양 상의 이 섬들은 2차 대전이 끝난 뒤 옛 소련 군이 장악해 1만7천 명의 일본 주민들이 강제로 쫓겨났습니다. 양국은 이 문제를 둘러싼 갈등으로 평화조약을 체결하지 못했습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와 일본 간 경제협력이 양국이 진정한 동반자 관계로 나아가는데 필요한 기초를 만드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아베 총리의 러시아 재방문을 초청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