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한국 대통령 권한대행과 협력할 것…대북정책 등 일관성 기대"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박근혜 한국 대통령 탄핵안이 가결된 9일 서울 외교부 청사를 방문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리퍼트 대사는 "한국 내 정세와는 별개로 미·한 동맹은 변함없이 유지될 것이고, 미국의 대한 방위공약도 확고할 것"이라며, "북한 문제 등과 관련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미국 국무부는 박근혜 한국 대통령의 탄핵 소추안이 가결된 것과 관련해 미-한 동맹의 굳건함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한국 대통령 권한대행과 협력할 것이라며 대북 정책 등의 일관성을 기대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한국인들이 정치 변화를 겪는 내내 민주적 원칙의 정신 아래 차분함과 책임감을 갖고 평화적으로 행동한 것을 주목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알리시아 에드워즈 대변인] “We are closely following events in the Republic of Korea. We note that throughout this time of political change, South Koreans have acted peacefully, with calm and responsibility, in the spirit of ROK democratic principles.”

알리시아 에드워즈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9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한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을 주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한국의 변함없는 동맹이고 친구이자 파트너라며 대통령 권한 대행을 맡게 되는 황교안 국무총리와 협력할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에드워즈 대변인은 또 북한 문제를 포함한 다른 역내 현안과 세계 경제, 무역 관련 사안 등 다양한 영역에서 정책의 일관성과 연속성을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알리시아 에드워즈 대변인] “We expect policy consistency and continuity across a range of fronts, including DPRK, other regional issues, and international economics and trade.”

에드워즈 대변인은 미-한 동맹은 계속해서 역내 안정과 안전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동맹으로서의 공약을 지속적으로 이행할 것이고, 특히 북한 위협에 대한 방어와 관련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