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오늘(1일) 오하이오주 신시네티를 시작으로 지난 대선 승리에 따른 이른바 감사여행에 나섭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그 전에 인디애나 주에 들러 이곳에 본사를 둔 에어컨 제조업체 캐리어 사의 미국 잔류 결정을 환영할 것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트럼프 당선인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인은 인디애나 주 인디애나폴리스에 있는 캐리어 공장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이 곳에서 캐리어 사가 멕시코로 이전하지 않고 1천 명의 일자리를 미국에 남도록 한데 대한 합의를 공식 발표할 계획입니다.

케리어 사는 올해 초 비용 절감을 위해 멕시코로 이전할 계획이라고 발표했었습니다.

이 업체는 그러나 어제 인디애나 주의 재정 장려책과 트럼프 차기 정부로부터 사업 환경 개선을 약속받아 이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오하이오 주는 트럼프 당선인에게 승리를 가져다 주는데 도움이 된 주요 경합주들 가운데 한 곳이었습니다.

트럼프 당선인 측은 다음 행선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앞으로 몇 주간 여러 곳을 방문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