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스웨덴, 북한 수해 복구에 47만 달러 지원…올해 총 260만 달러 지원


북한 함경북도 무산군 학산리 마을이 홍수와 산사태로 피해를 입었다. 유니세프가 지난달 20일 발표한 북한 수해 실태 보도자료에 실린 사진이다.

스웨덴 정부가 함경북도 수해 복구 사업에 47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수재민들이 겨울을 날 수 있는 장소와 식수 지원에 사용될 예정입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OCHA는 24일 갱신한 ‘국제사회 대북 지원 현황 자료’에서 스웨덴 정부가 최근 함경북도 수재민들을 위해 400만 스웨덴 크로나, 미화로 47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자료에 따르면 이 자금은 스웨덴적십자사를 통해 국제적십자사의 수해 복구 사업에 지원되며, 특히 함경북도 이재민들에게 임시 거처를 마련해주고 깨끗한 물을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입니다. 또 수재민들에게 비누와 치약, 화장지 등 위생용품을 지원하고 임시 화장실을 세워주며 탁아소와 유치원에서 따듯한 물을 사용할 수 있도록 태양열 온수기를 설치해주는 등 식수와 위생 사업 전반에 자금이 사용될 예정입니다.

국제적십자사는 함경북도 수재민을 지원하기 위해 1천520만 스위스 프랑, 미화 1천550만 달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 자금으로 조선적십자회와 협력해 함경북도 회령시, 무산군, 연사군, 온성군, 경원군, 경흥군 등 6개 지역 수재민 2만8천 명을 1년 동안 지원한다는 계획입니다.

스웨덴 정부는 앞서 지난 3월에도 스웨덴적십자사를 통해 국제적십자사의 대북 지원 사업에 94만 달러를 지원한 바 있습니다.

스웨덴 정부는 또 유엔아동기금, 유니세프 대북 사업에 64만5천 달러를 지원해 취약계층에 영양을 지원하고 식수와 위생, 보건 사업을 진행하도록 했습니다.

아울러 국제 구호단체 ‘세이브 더 칠드런’의 대북 사업에 55만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이 단체는 함경남도에서 식수, 위생 사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로써 스웨덴 정부가 올해 대북 구호 사업에 지원한 금액은 총 260만 달러로 늘었습니다. 지난해 대북 구호 사업에 390만 달러를 지원한 것에 비해 30%가량 감소한 규모입니다.

지난해 스웨덴 정부의 지원을 받은 단체는 유니세프와 스웨덴적십자사, 세이브 더 칠드런, 프랑스 구호단체 프리미어 어전스, 국제 구호단체 핸디캡 인터내셔널, 아일랜드 비정부기구 컨선 월드와이드 등 6개 입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