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중국 진출 꿈꾸는 태권 여대생 미라 (3)


서울에 살고 있는 미라씨는 한국 정착 6년차의 탈북대학생이다. 16살에 어머니와 함께 압록강으로 건넜고, 한국에 도착해 고등학교 생활을 시작했다. 태권도에 유명한 대학에 입학을 했고, 학과를 대표하는 시범단이 되었다. 대학을 졸업한 뒤 중국에서 태권도 지도자가 되고 싶다는 미라씨. 실력을 쌓기 위한 부단한 노력과 홀로 힘든 어머니를 위해 용돈을 모아 집 장만에 보태기도 했던 속이 깊은 미라씨. 미라씨가 찾은 자유는 ‘꿈’을 갖게 됐다는 것이다. 태권소녀 미라씨가 한국에서 꿈을 키워가는 마지막 이야기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