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이 일본 관리들과 민간기업들을 감시해 왔다고 폭로전문 웹사이트 ‘위키리크스’가 밝혔습니다.

위키리크스는 오늘 (30일) 발표한 문서에서 일본 정부 부처와 기업, 개인 등 미 국가안보국의 감시 대상이 된 35 개 대상의 명단을 공개했습니다.

문서에 따르면 미 국가안보국의 감시는 아베 신조 현 총리의 첫 집권 당시인 2006년 시작됐습니다.

미 국가안보국이 수집한 정보들은 미국과 일본의 외교관계와 무역협상, 기후변화 전략 등에 관한 것이라고 위키리크스는 밝혔습니다.

또 이렇게 얻은 정보들은 미국과 정보 동반자 관계인 호주, 영국, 캐나다, 뉴질랜드와 공유됐다고 전했습니다.

위키리크스는 지난 6월에는 미국이 적어도 3 명의 프랑스 대통령을 감시했었다고 폭로해 외교적 마찰이 일었습니다.

또 2013년에는 미 국가안보국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개인전화를 감청했다고 밝혔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