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정보당국이 지난 2006년 이후 터키 정상들을 광범위하게 감시해 왔다는 의혹에 대해 터키 정부가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앞서 독일 주간지 `슈피겔’은 지난달 31일 미국의 기밀폭로자 에드워드 스노든이 폭로한 문건을 토대로 미국 국가안보국 (NSA)과 영국 정보통신본부 (GCHQ)가 터키를 대상으로 감시 행위를 해 왔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같은 보도와 관련해 뷸렌트 아른츠 터키 부총리는 1일 기자회견을 열어 앙카라 주재 미국 부대사를 불러 해명을 요구했다고 밝혔습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도 이날 북키프로스로 출국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와 유엔총회에서 이 문제를 공개적으로 논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슈피겔’이 인용한 폭로 문건에는 미국이 터키 수도 앙카라와 이스탄불에 비밀 도청사무소 2곳을 운영하고 있으며, 워싱턴주재 터키대사관과 뉴욕의 유엔주재 터키대표부를 대상으로 전화 도청과 컴퓨터 해킹을 해 왔다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