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과 한국 해군이 연합 해상훈련을 시작했습니다. 다음달 2일 시작되는 독수리 연습의 일환으로 한국 남해와 서해, 동해상에서 차례로 실시됩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군 당국은 미-한 해군이 독수리 연습의 일환으로 27일부터 다음달 중순까지 한반도 해상에서 연합 해상기동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해군은 27일 남해 전역에서 적 해상 전투세력을 격멸하는 전술기동과 연합 해상 사격훈련을 실시했습니다.

다음달 2일에는 제주 해경특공대가 참여하는 해양차단 작전이 펼쳐지고, 한국 군 주도로 헬기 이착륙 훈련도 진행됩니다.

이 훈련에는 미국 측 이지스함인 ‘마이클 머피함’과 시호크 헬기 등이, 한국 측에서는 4천 400t 급 한국형 구축함인 ‘강감찬함’ 등 함정 10여 척과 해상초계기 등이 참가합니다.

한국 해군은 미군 함정의 방한 일정에 맞춰 연합 해상훈련 일정이 며칠 앞당겨졌으며 미군 함정은 한국 측 남해 3함대에 이어 서해 2함대, 동해 1함대와 차례로 해상훈련을 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한 연합훈련인 ‘키 리졸브’와 ‘독수리 연습’은 예정대로 다음달 2일 시작됩니다.

다음달 13일까지 실시되는 키 리졸브 훈련에는 미군 병력 8천600여 명과 한국 군 만여 명이, 4월 24일까지 진행되는 독수리 연습에는 미군 3천700여 명과 한국 군 20만여 명이 참가합니다.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은 ‘키 리졸브’와 ‘독수리 연습’은 한반도 방어 목적의 연례훈련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키 리졸브, 폴 이글 훈련은 지난해부터 이미 계획된 것으로서 북한의 입장과는 무관하게 우리들이 시행하는 것입니다. 연례적으로 시행되는 방어적인 훈련입니다.”

올해 ‘키 리졸브’ 훈련에는 주한유엔군사령부에 파견된 호주와 캐나다, 덴마크, 프랑스, 영국 등 5개국의 소수 병력도 참가합니다.

또 중립국감독위원회에 파견된 스위스와 스웨덴 측은 이번 훈련이 정전협정 취지에 맞게 진행되는지 감독하기 위해 연습에 참관할 예정입니다.

미-한 연합사령부는 24일 군사정전위원회를 통해 이번 연합훈련의 일정과 이번 연습이 연례적인 방어훈련임을 북한 군 판문점대표부에 통보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