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호주 정부가 테러 위험 수준을 ‘높음’(high) 단계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토니 애벗 호주 총리는 오늘(12일)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 차원의 테러 위험 수준을 기존의 ‘중간’(medium)보다 한 단계 높은 ‘높음’ 등급으로 올렸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4단계의 테러 위험 단계 가운데 ‘심각’(extreme)에 이어 2번째로 높은 것으로, 호주 정부가 이 체계를 도입한 지난 2003년 이후 경보가 이처럼 강화된 것은 처음입니다.

애벗 호주 총리는 상당수 호주인들이 중동 지역에서 테러 조직에 가담해 싸우거나 테러 조직을 지원하고 있어 호주 내 테러 위험 수준을 높이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최근 호주에서는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수니파 무장반군 ‘이슬람국가’(ISIL)와 같은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 조직에 가담한 호주인이 최소 60명에 달한다는 정보가 공개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