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량살상무기 조정관


[인터뷰]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량살상무기 조정관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0:00 0:00
다운로드

북한의 핵 타격 위협은 엄포용에 불과하다고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량살상무기 조정관이 밝혔습니다. 세이모어 전 조정관은 어제 (19일) ‘VOA’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북한이 자살 행위를 택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북한이 미국을 공격할 수 있는 미사일 역량을 아직 갖추지 못한 것으로 진단했습니다. 중국의 대북정책 전환 움직임과 관련해선, 중국이 대북 압박 수위를 높이는 중이긴 하지만 극단적인 경제제재 조치를 취할 가능성은 낮게 봤습니다. 지난 2009년 1월부터 백악관에서 북한 문제를 담당했던 세이모어 전 조정관은 최근 미국 하버드대 ‘벨퍼 국제관계연구소’ 소장에 부임했습니다. 세이모어 전 조정관을 백성원 기자가 인터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