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은 최근 북-일 관계 개선과 함께 제기되고 있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방북 가능성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일본 정부가 북한과의 접촉을 투명하게 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방북 가능성에 대해 현 단계에선 예단하기 어렵다며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윤 장관은 11일 한국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아베 총리의 방북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방북 조짐이 있다고 말할 순 없고 앞으로 두 나라의 이해관계가 맞닥뜨리느냐에 따라 좌우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북-일 간 납치자 문제에 대한 합의가 진전되면 일본의 추가적인 대북 제재 해제가 있을 수 있다며 한-미-일 북 핵 공조 차원에서 투명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윤병세 외교부 장관] “한국 정부도 그렇고 미국 정부도 그렇고 납북자 문제 협의 자체는 인도적 차원에서 이해를 하지만 한-미-일 북 핵 공조를 깨서는 안 된다는 이런 여러 가지 차원에서 일본이 투명성 있게 협의하라고 얘기를 하고 있고…”

윤 장관은 일본 군 위안부 문제를 논의하는 한-일 국장급 협의가 일본 측의 고노 담화 검증 결과 발표로 영향을 받을 지 여부에 대해 이른 시일 안에 협의를 가질 생각이라며 시기를 조정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최근 방한과 관련해선 시 주석의 방한을 이정표적인 사건으로 본다며 한-중 관계의 향후 20년을 향한 중요한 토대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한-중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북한 비핵화’ 대신 ‘한반도 비핵화’라는 표현이 담긴 데 대해 윤 장관은 표현은 그렇지만 사실상 북한을 지칭한 것이라고 못박았습니다.

윤 장관은 성명에 한반도에서 핵무기 개발을 확고히 반대한다는 표현이 들어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한반도에서 핵무기를 개발하는 나라는 북한 말고는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윤 장관은 이와 함께 시 주석이 북한보다 먼저 방한하고 다른 나라를 포함한 `패키지 방문'이 아닌 한국만을 단독 방문한 것 자체가 중국 정부가 한국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음을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