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가 2010년 천안함 폭침 사태 이후 북한에 취한 5.24 제재 조치 이후 처음으로 한국 민간단체의 북한 농업 지원을 승인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오늘(4일) 경남통일농업협회가 신청한 딸기 모종과 소독약 등 3만2천 달러 상당의 물자 반출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또 앞으로 적절한 시기에 한국의 농업 기술자들이 평양을 방문해 딸기 생산 기술을 지도할 수 있도록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통일부는 남북 주민 사이의 동질성 회복을 위해 한국 민간단체의 농업 분야 지원을 전향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은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