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4월 실업률 6.3%... 5년6개월 만에 최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취업상담소에서 구직자들이 자문을 구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의 지난 달 실업률이 5년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미 노동부가 2일 발표한 월간 고용동향 보고서를 보면 4월의 평균 실업률은 6.3%로 전달의 6.7%에서 0.4% 포인트나 떨어졌습니다.

또 이 기간 일자리 수는 28만8천개가 늘었습니다.

이는 당초 경제 전문가들의 예상치를 훨씬 웃도는 겁니다.

신규 일자리 가운데는 전문직과 소매업, 식품업, 건설업, 보건직 등 다양한 분야에서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같은 고용 지표는 최근 1분기 경제성장률이 약세를 보인 것과는 대조적입니다.

올 들어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미국의 국내총생산은 0.1% 증가에 그쳤으며, 이는 지난 겨울 유독 혹한과 폭설이 기승을 부렸기 때문으로 분석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